활동소식/교통환경이야기

지난 3월 7일 서울지방경찰청은 보행자가 안전한 교통환경의 선제적 조성으로 

도심에서의 보행자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생활도로구역(Zone 30) 지정 확대 및 

이면도로 제한속도 하향(30km/h)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습니다.


교통환경이 열악하거나 독거 노인이 많이 거주하는 이면도로 249개소와 

생활도로구역 30개소를 추가 지정, 금년 상반기 중에 제한속도를 30km/h로 하향, 

생활주변 도로에서의 보행자 사망사고 감소와 환경개선 효과를 거두겠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면도로 제한속도 30km/h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2018년까지 

서울시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를 100명 이하로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면도로의 속도를 30km/h로 제한하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왜냐구요? 다음 통계를 보면 그 해답을 조금은 알 수 있습니다.


<도로폭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

(단위 : 명)

차도폭

2010

2011

2012

2013

2014

2014 비율

합계

5,505

5,229

5,392

5,092

4,762

100.0%

9m미만

3,185

3,023

3,093

2,944

2,667

56.0%

9m~20m미만

1,568

1,425

1,527

1,425

1,317

27.7%

20m이상

676

676

679

628

663

13.9%

기타/서비스구역

76

105

93

95

115

2.4%

자료 :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통계를 살펴보면 2014년을 기준으로 9m미만의 도로에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 4,762명의 56%인 2,66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9m미만의 도로는 우리가 보통 말하는 이면도로 또는 골목길 정도의 위상을 가지고 있는 도로입니다. 

즉 우리가 집을 나서자 마자 만나는 삶의 터전인 길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인 것입니다.

이런 상태임에도 그동안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방치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어린이보호구역, 생활도로구역 등 일부 도로를 제외하면 

속도제한이 되어 있는 이면도로는 많이 볼 수가 없습니다. 

현재 속도제한이 없는 이면도로는 도로교통법에 의해 일반도로로 구분되어 60km/h까지 속도를 낼 수가 있습니다. 

이것이 이면도로에서 속도 제한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할 이유입니다.


 

 

 <속도제한이 있는 어린이보호구역> 

 <속도제한없는 이면도로>

나아가 제도적으로 전체 이면도로에 대해 속도제한을 실시해야 할 것입니다.

물론 30km/h로 속도 제한이 이면도로의 교통환경 개선하는 만능 열쇠는 아닙니다. 

그러나 이면도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들은 산더미처럼 많습니다.

안전한 이면도로는 법 제도 만으로는 만들 수 없습니다. 

그것을 준수하는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야 합니다. 

앞으로도 우리 아이가 맘껏 뛰어 놀 수 있는 안전한 이면도로를 만들기 위해 많은 관심과 실천 부탁드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