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성명서 및 보도자료

녹색교통운동이 선정한 올해 교통/환경 10대뉴스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논란에 압도적 관심

  ○ 녹색교통운동이 2015년 한 해 동안 있었던 국내의 교통/환경 10대뉴스를 선정했다.

  ○ 올해의 교통/환경 뉴스 중 가장 이슈가 되었던 소식을 녹색교통 공식 홈페이지(http://www.greentransport.org/)페이스북을 통해 전문가들과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서 10가지 뉴스를 선정했다.

  시민들이 뽑은 교통/환경 뉴스 중 가장 큰 이슈는 단연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논란이었다.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논란은 20159월 폭스바겐이 주생시험으로 판단이 될 때에만 저감장치를 작동시켜 환경기준을 충족시키도록 센서감지소프트웨어를 프로그래밍한 사건이다. 이로 인해 일반 주행 시에는 배기가스가 기준치의 40배나 발생하게 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사건은 국내외적으로도 가장 파장이 큰 뉴스였던 터라 일반 시민들에게도 가장 기억에 남는 뉴스인 것으로 보인다.

 ○ 이 외에도 연일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미세먼지 농도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 추진 대중교통 요금 인상 지하철 9호선 연장 개통 경차 취득세 감면 폐지 논란 노인 교통사고의 급격한 증가 다양한 택시 서비스 사업 진출 한강에 15년 만에 첫 조류경보 발령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운영 이 선정되었다.

  이번 10대뉴스는 2015년의 교통/환경 뉴스를 정리해 많은 시민들과 공유하고, 앞으로 더욱 친환경적인 교통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한 과제로 삼고자 하는 의도로 시도했다.

  녹색교통운동은 이번 10대뉴스 선정 결과를 공식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들에게 발표할 예정이다.

 

10대뉴스

제목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논란

연일 높은 수준 유지하는 미세먼지 농도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 추진

대중교통 요금인상

지하철 9호선 연장개통

경차 취득세 감면 폐지 논란

노인 교통사고의 급격한 증가

다양한 택시 서비스 사업 진출

한강에 15년 만에 첫 조류경보 발령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운영

 

20151228 보도자료-녹색교통이 선정한 교통,환경 10대뉴스.hw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