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생활자전거이용활성화

합정역(마포구) 자전거 주차장 이용 후기


안녕하세요? 시민사업팀 김장희 활동가입니다. 

오늘은 합정역에 생긴 자전거 주차장 후기를 나눠볼까 하는데요,

자출족이 되고 싶었던 저는 부천(소사구)-서울(마포구) 사이 거리를 

자전거로 이동하기 도무지 엄두가 안나 회의실 구석에서 먼지만 뒤집어쓴 자전거만 애처롭게 쳐다볼 뿐이었습니다. 

18.32km 라는 거리는 부담되지 않았지만, 자전거로 이동하기에는 코스 자체가 워낙 험난했기 때문이죠. 

게다가 1시간 30분의 시간을 더 보태면^^;; 

[참으로 험난합니다....;;]

그래서 아주 최소한의 거리라도 이용하고자 합정역~나루(1.59km) 구간만 자전거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자전거 이용을 생각하는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자전거 도난'일텐데요, 

저도 코스나 거리보다는 이 걱정이 제일 먼저 들었습니다. 

각종 도난방지 용품이 다양해지고 

자전거등록제(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654083)도 시행이 되었지만, 

일단 도난당하고 나면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큰 문제라 자전거 출퇴근을 시작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다행히 각 지역별로 자전거 주차장이 많이 생기고 있어서 자전거를 훨씬 안전하게 보관할 수가 있는데요,

작년 7월에 새로 개장한 합정역 자전거 주차장을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주차장별로 구조나 보안상태가 조금씩 달라 차이가 있겠지만,

그래도 도난 걱정을 아무 많이 덜어주어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합정역 자전거 주차장은 383.4㎡의 면적에 관리사무소와 

4대의 CCTV가 설치되어 있어 도난를 방지하게 되어있습니다.

주차장 내에는 200대의 자전거를 보관할 수 있지만 10일 이상 장기 방치할 경우에는 

관련 법령에 따라 방치자전거로 수거해 매각처리 되니 이 점을 꼭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자전거 주차장입구 모습입니다. 

합정역 근처 큰 도로에서 바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아직은 합정역 출구 번호가 정해져 있지는 않은지 '몇번출구 옆'이라고 설명해 드릴 수는 없지만 

근처에 자전거 주차장 표지판이 있어 찾기 어렵지는 않습니다.  


아직은 네이버나 다음과 같은 포털사이트에서 검색결과로 나오지 않습니다.

지도에 들어가서 직접 검색해 보기도 했지만 결과는 나오지 않습니다. 

자전거 이용이 더 활성화 되려면 지도서비스에도 정보가 업로드되어서 

자전거 이용자나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잘 노출되도록 조금 더 신경써야 할 것 같습니다. 

아래 지도에 위치를 표시해 놓았으니 참고하세요^^


[합정역 자전거 주차장 위치]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자전거 수리대와 수리방법, 공기주입기가 보입니다.

집에 자전거 수리도구와 공기주입기를 갖추고 계신 분이 많지 않을텐데

이렇게 주차장 안에서 해결할 수 있게 되어있으나 매우 유용할 것 같습니다.

설명이 친절하게 잘 되어있어 한번만 읽어보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안쪽에 넓찍한 모습입니다.

사진만큼 밝고 환한것은 아니지만 전등이 안쪽까지 있어 어둡지는 않습니다.

자전거는 1층과 2층 모두 주차할 수 있도록 되어있는데, 대부분 1층에 주차되어 있네요.

저도 아직 2층은 이용해보지 않아 잘 모르겠습니다.

다음번에는 2층을 이용해 사진으로 남겨둬야겠네요~

어쨌든 2층은 거의 다 비어있는 것으로 봐서 주차 공간이 없어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안내에도 CCTV주변에 주차하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24시간 운영되는 곳이다보니 늦은 밤이나 새벽에 도난 위험이 있기 때문이겠지요.

관리사무소가 있다고는 하지만 주차장 안에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단 도난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CCTV로 도난 범인의 인상착의나 과정만 남길 수 있을 것 같네요.

안쪽에도 기둥이 2개나 더 있는데 앞쪽 첫번째 기둥에만 CCTV가 있어 조금 부족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실제로 주차장에 들어가 보면 자전거거 전부 CCTV가 있는 앞쪽에 몰려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뭐 안쪽까지 들어가기 싫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지만요^^)


도난 방지는 위해서 자전거 뒷바퀴를 거치대와 함께 묶어둘 수 있는 구멍이 있습니다.

물론 뒷바퀴만 빼고 훔쳐가면 어쩔 수 없겠지만

자전거 몸체끼리만 묶어두는 것보다 한결 낫겠지요?

자전거 주차장이 있고 CCTV가 있다 하더라도 고가의 자전거나 

분실 위험이 큰 자전거의 경우에는 보관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합정역 자전거 주차장을 이용해보니 여러보로 좋은 점이 더 많았습니다.

일단 CCTV가 있고 여러 편의시설이 있어 자전거 이용자에게 편리하고

2호선 합정역과 연결되어 있어 환승거리도 길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자전거 특성상 도난 후에 찾기 어렵기 때문에

도난이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점은 조금 아쉽습니다. 

물론 주차를 더욱 쉽게 하기 위해서 이용문턱을 낮춘 것이겠지만 말이지요.

위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도난 위험이 있는 고가의 자전거는 

애초에 추자장을 이용하지 않는 것이 제일 좋겠지요?


한가지 더!!!

각 지자체별로 자전거 주차장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아직은 지역별로 주차장이 어디에 있고,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 지 통합안내 시스템이 되어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전거 주차장이 있다 하더라도 이용자분들이 알고 이용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러한 시스템만 조금 더 보완된다면 훨씬 좋을텐데 말이지요.


이참에.. 저희가 한번 해볼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